사랑하는 사람아

2018.11.08 20:46

하양이24 조회 수:80

6Btl9F1.jpg

 

그대가 내게 보내는것

 

혼백만 남은 미루나무 잎사귀를,

어지러운 바람을,

못 견디게 내게 보내고 있는데

 

사랑하는 사람아.

어쩌면 좋아!

네 눈에 눈물 괴어

흐를 듯하면서 흐르지 않고

 

못물은 찰랑찰랑

넘칠 듯하면서 넘치지 않고

햇빛에 무늬를 주다가

별빛 보석도 만들어 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