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는 열대야

2019.02.08 14:37

하양이24 조회 수:980

EpneGif.jpg

 

적나라한 나의 분신들

 

그들이 기어 나오기 시작했다

적나라한 나의 분신들

욕망의 불덩이가 몰락하고 있다

 

스멀스멀 기생충 같은

땀이 기어 나온다

허연 두개골을 감싼

이마로부터 얼굴 온몸 전체를

소름 돋아 세우며 울컥거리는

현기증에 눈을 감는다

 

이내 숨 고르기를 한다

따스하다 눈을 감는다

귀를 간질이는 달콤한 밀어 물장구

질로 희롱 하며 장마 끝난 후

찾아오는 열대야 라 생각했다

 

안개처럼 부드럽게 적시는 따스함에

발을 디민다. 커지는 떨림

미끄러 지듯 욕조에 몸을 담으면

그는, 가쁜 숨을 몰아 쉬며 오르다

 

물을 채운다 욕조는 깊이

벌건 몸뚱어리를 담근다

코끝에 풀리는 달콤한 비누 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0 노력 하양이24 2019.02.19 997
259 과거의 새파란 꿈 하양이24 2019.02.18 1004
258 돌아와 버렸다 하양이24 2019.02.18 969
257 대충 하양이24 2019.02.18 947
256 내님을 떠올리며 하양이24 2019.02.15 988
255 영혼을 일으키는 건 하양이24 2019.02.15 1014
254 평안히 안식하길 하양이24 2019.02.15 1000
253 내 목숨의 끝도 하양이24 2019.02.14 1026
252 당신을 감싸안는 것 하양이24 2019.02.14 951
251 민박집 마당에서 하양이24 2019.02.14 1024
250 어딘가에 있을 하양이24 2019.02.13 1006
249 어설픈 표정으로 하양이24 2019.02.13 948
248 여름 숲길에서 하양이24 2019.02.13 945
247 삶의 비애 하양이24 2019.02.12 947
246 이미 떠나버린 하양이24 2019.02.12 1108
245 억울하게 매를 맞던 날 하양이24 2019.02.12 934
244 어리는 것은 눈물 하양이24 2019.02.11 945
243 사랑도 행복도 버리고 하양이24 2019.02.11 942
242 사라져가는 백골 하양이24 2019.02.11 944
» 찾아오는 열대야 하양이24 2019.02.08 9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