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백골

2019.02.11 13:38

하양이24 조회 수:39

NTLhcGb.jpg

 

시인을 보라

 

그의 시선을 조종하는 실이 있다

부처의 자애로운 눈빛 되기 이전

시바신의 잔인한 눈빛이 있다

비 개인 꽃밭 진흙을 뚫고 나온

지렁이의 화려하고도 슬픈 춤

그의 몸에 보이지않는 끈이 있다

 

그는 말한다 가을 낙엽속에

썪어가는 몸뚱이가 되고 싶다고

그는 말한다 서해 저녁노을에 묻혀

사라져가는 백골이 되고 싶다고

 

시의 육탕을 끓여내는

하나의 시련이 있다

하나의 시인이 있다

 

보라 이 시인을 보라

저 유미의 퇴폐의 광염의 가치에

불가마에 온 몸을 달구며

 

그가 곤두박질을 치면

외줄타기 광대의 춤이 된다

그가 사까닥질을 하면

부채든 보부상의 창이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사라져가는 백골 하양이24 2019.02.11 39
241 찾아오는 열대야 하양이24 2019.02.08 80
240 쌓이면 쌓일수록 하양이24 2019.02.08 80
239 회한의 사유속에 하양이24 2019.02.08 83
238 쏟아 붓는 빗물 하양이24 2019.02.07 85
237 자신 내면의 심령 하양이24 2019.02.07 83
236 햇살은 떠오르고 하양이24 2019.02.07 81
235 추락은 예사 일 하양이24 2019.02.01 109
234 빗발 어둠 휘젓고 하양이24 2019.02.01 108
233 두리번거리며 하양이24 2019.02.01 97
232 물건의 촉감 하양이24 2019.01.31 110
231 조개껍질의 울림 하양이24 2019.01.31 109
230 지병이 있는 영자 하양이24 2019.01.31 108
229 발가벗은 채 떨고 하양이24 2019.01.30 107
228 능소화 하양이24 2019.01.30 108
227 산 사찰에서 하양이24 2019.01.30 105
226 묻혀 들여 온 세상 하양이24 2019.01.30 106
225 닮아서 예쁜가 하양이24 2019.01.29 108
224 반딧불이 하양이24 2019.01.29 106
223 고단한 삶의 등불 하양이24 2019.01.29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