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비애

2019.02.12 14:45

하양이24 조회 수:947

xC5jrqw.jpg

 

삶의 비애

 

쉬는 날 하루 없다

시종 여일 열심히 뭉텅 몽탕

사고 치더니 핏발 세운다

 

텃밭이 무르니 오만 잡놈이

말뚝을 박아 비늘안친 생선

삼킨 듯 내장이 뒤틀린다

 

됫박 바람에도 가슴

시리고 한 숫갈

흰밥에도 목이 메는데

 

갈피마다 사사건건 공연한

트집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보자보자 참았더니

모래에 싹이 나네

 

힘겹게 목을 내민

죄수 앞에서 흡혈귀 웃음

뱉는 망나니 서슬 같다

 

서리서리 옹골차게

맺힌 고놈의 매듭

서걱서걱 삼베 홋청 풀 먹고

말라빠진 소리가 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0 노력 하양이24 2019.02.19 997
259 과거의 새파란 꿈 하양이24 2019.02.18 1004
258 돌아와 버렸다 하양이24 2019.02.18 969
257 대충 하양이24 2019.02.18 947
256 내님을 떠올리며 하양이24 2019.02.15 988
255 영혼을 일으키는 건 하양이24 2019.02.15 1014
254 평안히 안식하길 하양이24 2019.02.15 1000
253 내 목숨의 끝도 하양이24 2019.02.14 1026
252 당신을 감싸안는 것 하양이24 2019.02.14 951
251 민박집 마당에서 하양이24 2019.02.14 1024
250 어딘가에 있을 하양이24 2019.02.13 1006
249 어설픈 표정으로 하양이24 2019.02.13 948
248 여름 숲길에서 하양이24 2019.02.13 945
» 삶의 비애 하양이24 2019.02.12 947
246 이미 떠나버린 하양이24 2019.02.12 1108
245 억울하게 매를 맞던 날 하양이24 2019.02.12 934
244 어리는 것은 눈물 하양이24 2019.02.11 945
243 사랑도 행복도 버리고 하양이24 2019.02.11 942
242 사라져가는 백골 하양이24 2019.02.11 944
241 찾아오는 열대야 하양이24 2019.02.08 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