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픈 표정으로

2019.02.13 12:06

하양이24 조회 수:933

wvxj9GU.jpg

 

또 다른 나

 

전혀 없어 포기한 채 그 자리에

서서 질긴 바람의 유혹만을

어설픈 표정으로 받고 있다

 

막다른 골목길에서 빠져나가려고

아무리 아등바등 발버둥쳐도

나를 잡아줄 유정이란 것은

 

이토록 잔인하게

어두컴컴한 곳이 또 있으랴

나뒹구는 낙엽조차 한 잎 없구나

 

소주냄새 풀풀 풍기며 나와 정사를

나누자고 볼과 귓불을 곰살궂게

애무하며 거듭 조르고 있다

 

불행인지, 다행스러운 일인지

막다른 골목에 바람은 부는구나

흐느적거리며 불어오는 바람

 

좁디좁은 막다른 골목길

불빛마저 상실되어 벽과

어둠의 벽 사이에 갇혀 저항조차

하지 못한 채 홀로 서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0 노력 하양이24 2019.02.19 973
259 과거의 새파란 꿈 하양이24 2019.02.18 975
258 돌아와 버렸다 하양이24 2019.02.18 949
257 대충 하양이24 2019.02.18 931
256 내님을 떠올리며 하양이24 2019.02.15 967
255 영혼을 일으키는 건 하양이24 2019.02.15 998
254 평안히 안식하길 하양이24 2019.02.15 972
253 내 목숨의 끝도 하양이24 2019.02.14 1002
252 당신을 감싸안는 것 하양이24 2019.02.14 929
251 민박집 마당에서 하양이24 2019.02.14 1006
250 어딘가에 있을 하양이24 2019.02.13 986
» 어설픈 표정으로 하양이24 2019.02.13 933
248 여름 숲길에서 하양이24 2019.02.13 932
247 삶의 비애 하양이24 2019.02.12 929
246 이미 떠나버린 하양이24 2019.02.12 1095
245 억울하게 매를 맞던 날 하양이24 2019.02.12 914
244 어리는 것은 눈물 하양이24 2019.02.11 920
243 사랑도 행복도 버리고 하양이24 2019.02.11 922
242 사라져가는 백골 하양이24 2019.02.11 919
241 찾아오는 열대야 하양이24 2019.02.08 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