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초 그늘 아래

2019.01.28 12:13

하양이24 조회 수:876

X0S1msd.jpg

 

파초 그늘 아래

 

그늘 아래 지금 그녀에게

좋을 위안 하나

부도의 그림자를 밟는다

 

지루하지않을 도전과 모험인데

편력의 끝에 선 오후의 여신

눈부시게 하얀 미소의

옷자락 접으며 서느러운 파초

 

지금도 너는 곡괭이를 들고

새 영토를 개간하러 나서고

빛나는 푸른 물줄기

나올 때까지 파내는 곡괭이 작업

 

일깨워진 이마는 신열이

나고 젖은 머리카락은

잔뜩 부풀어오른다

너의 입에서 툭 튀어나온 말은

하나의 생명력을 갖고 있어서

내연을 부추기는 힘이 있기에

 

풀밭에 나무는 그림자의

눈을 달고 있어서

미묘하게 스치는 미풍의

입맞춤에도 부드럽게 순응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0 쌓이면 쌓일수록 하양이24 2019.02.08 822
239 회한의 사유속에 하양이24 2019.02.08 800
238 쏟아 붓는 빗물 하양이24 2019.02.07 837
237 자신 내면의 심령 하양이24 2019.02.07 852
236 햇살은 떠오르고 하양이24 2019.02.07 840
235 추락은 예사 일 하양이24 2019.02.01 865
234 빗발 어둠 휘젓고 하양이24 2019.02.01 868
233 두리번거리며 하양이24 2019.02.01 913
232 물건의 촉감 하양이24 2019.01.31 943
231 조개껍질의 울림 하양이24 2019.01.31 910
230 지병이 있는 영자 하양이24 2019.01.31 867
229 발가벗은 채 떨고 하양이24 2019.01.30 894
228 능소화 하양이24 2019.01.30 822
227 산 사찰에서 하양이24 2019.01.30 881
226 묻혀 들여 온 세상 하양이24 2019.01.30 820
225 닮아서 예쁜가 하양이24 2019.01.29 856
224 반딧불이 하양이24 2019.01.29 822
223 고단한 삶의 등불 하양이24 2019.01.29 816
» 파초 그늘 아래 하양이24 2019.01.28 876
221 변함없는 쪽진 모습 하양이24 2019.01.28 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