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리번거리며

2019.02.01 13:34

하양이24 조회 수:913

mme2kBl.jpg

 

바람의 집

 

그마저 빠져버린 바람

맥없이 추락한 허공의 집

 

사방을 두리번거리며

내내 겅중을 서성거리다

 

쉴 곳이 저리도 없었을까

흰자위가 더 많아 섧은 눈동자

 

휘휘 돌아와 엉덩이

겨우 비집고 앉은 바람

 

초로의 흰 머리카락 사이로

빈 호주머니의 손톱 밑으로

사랑을 잃은 무릎 사이로

 

앙상한 가지 끝에

매달려 있는

허망한 바람을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0 쌓이면 쌓일수록 하양이24 2019.02.08 822
239 회한의 사유속에 하양이24 2019.02.08 800
238 쏟아 붓는 빗물 하양이24 2019.02.07 837
237 자신 내면의 심령 하양이24 2019.02.07 852
236 햇살은 떠오르고 하양이24 2019.02.07 840
235 추락은 예사 일 하양이24 2019.02.01 865
234 빗발 어둠 휘젓고 하양이24 2019.02.01 868
» 두리번거리며 하양이24 2019.02.01 913
232 물건의 촉감 하양이24 2019.01.31 943
231 조개껍질의 울림 하양이24 2019.01.31 910
230 지병이 있는 영자 하양이24 2019.01.31 867
229 발가벗은 채 떨고 하양이24 2019.01.30 894
228 능소화 하양이24 2019.01.30 822
227 산 사찰에서 하양이24 2019.01.30 881
226 묻혀 들여 온 세상 하양이24 2019.01.30 820
225 닮아서 예쁜가 하양이24 2019.01.29 856
224 반딧불이 하양이24 2019.01.29 822
223 고단한 삶의 등불 하양이24 2019.01.29 816
222 파초 그늘 아래 하양이24 2019.01.28 875
221 변함없는 쪽진 모습 하양이24 2019.01.28 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