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박집 마당에서

2019.02.14 10:29

하양이24 조회 수:867

y41lHEL.jpg

 

봄이 오는 소리

 

냉엄한 바람만 피하면 다 되는

줄 알았는데 어느덧 달콤한

손길마저 뿌리치게 되었는가

더 이상 눈 돌릴 수 없는 봄이여

 

굶주린 그네들의 몸부림도

물안개처럼 모호하게 번져버렸겠지

밤새 지피던 모닥불에

활활 타오르고 말았겠지

 

경춘선 열차에서강변

어느 민박집 마당에서

봄 뿌리까지 짜내던

젊은 합창일랑 흘러가는

대로 흘려버리자

 

이젠 말라붙은 껍질을

뚫고나오는 헤실거리는

떡잎 같은 추억일랑

가차 없이 묻어버리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0 노력 하양이24 2019.02.19 801
259 과거의 새파란 꿈 하양이24 2019.02.18 822
258 돌아와 버렸다 하양이24 2019.02.18 794
257 대충 하양이24 2019.02.18 769
256 내님을 떠올리며 하양이24 2019.02.15 814
255 영혼을 일으키는 건 하양이24 2019.02.15 834
254 평안히 안식하길 하양이24 2019.02.15 830
253 내 목숨의 끝도 하양이24 2019.02.14 873
252 당신을 감싸안는 것 하양이24 2019.02.14 805
» 민박집 마당에서 하양이24 2019.02.14 867
250 어딘가에 있을 하양이24 2019.02.13 846
249 어설픈 표정으로 하양이24 2019.02.13 794
248 여름 숲길에서 하양이24 2019.02.13 790
247 삶의 비애 하양이24 2019.02.12 800
246 이미 떠나버린 하양이24 2019.02.12 951
245 억울하게 매를 맞던 날 하양이24 2019.02.12 758
244 어리는 것은 눈물 하양이24 2019.02.11 793
243 사랑도 행복도 버리고 하양이24 2019.02.11 797
242 사라져가는 백골 하양이24 2019.02.11 752
241 찾아오는 열대야 하양이24 2019.02.08 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