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 같이 차가운

2019.03.05 11:02

하양이24 조회 수:756

MBlOORM.jpg

 

뚝배기

 

이제는 도마 위에 비스듬히 놓인

어머니를 보고 있다 불도 꺼지고

칼도 사라지고 빈집 같이 차가운

뚝배기만 바라보고 있다

 

그 맛이 절대적으로 구수하다

오지 그릇 뚝배기 하나 받아놓고

후후 불면서 이제는 장작개비

같이 드러누운 아버지를 보고 있다

 

그래서 내가 숟가락과

젓가락을 쥐고 있는 것 아니냐

아버지가 뚝배기 같아서

어머니는 된장국 같아서

이제 막 밥상에 올려 놓았으니

뜨거워 완전히 혀 데겠다

 

내가 저 틈바구니에서

우연히 목숨 얻었으리라

저 조화로운 生에서 이름을

떡 하니 부여받았으리라

 

어머니가 말이다 파도 쓸고

마늘도 다져 넣은 어머니의

마음이 말이다 비린내도

죽이고 향긋하겠다

 

아버지가 말이다

은근슬쩍 아궁이에서 달군

아버지의 몸이 말이다

펄펄 끓어서 손도 못 대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0 얼음골 바위 앞에서 하양이24 2019.03.18 751
299 생의 비밀 문서 하양이24 2019.03.18 761
298 이별이 옵니다 하양이24 2019.03.15 782
297 틀 박힌 자유 하양이24 2019.03.15 744
296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하양이24 2019.03.14 762
295 승리를 거둔 녀석 하양이24 2019.03.14 756
294 허공을 흔들어대니 하양이24 2019.03.13 749
293 버려지고 있는 하양이24 2019.03.13 746
292 혼까지 다 담아 하양이24 2019.03.12 781
291 희망 하양이24 2019.03.12 742
290 들불처럼 행진하며 하양이24 2019.03.11 741
289 무르게 만들고 하양이24 2019.03.11 737
288 목숨보다 향내가 하양이24 2019.03.08 752
287 미래를 보며 하양이24 2019.03.08 744
286 등에 기대어 하양이24 2019.03.07 742
285 언제 무너질지 하양이24 2019.03.07 742
284 해가 뜰 때까지 하양이24 2019.03.06 734
283 오염시킨 토양 하양이24 2019.03.06 765
» 빈집 같이 차가운 하양이24 2019.03.05 756
281 밝은 빛을 보면 하양이24 2019.03.05 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