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의 마당에

2019.03.19 10:45

하양이24 조회 수:1790

Lgzr3RG.jpg

 

가시연꽃

 

내가 흙탕물 같았다

못 속으로 늪 속으로 들어가신

아버지 가시연꽃을 꺾으셨네

어서 내려가라고 내 손에

가시 같은 수의를 쥐어주셨다

 

오늘은 가시연꽃에 앉아 보시라고

아버지를 등에 업고 지게에 얹고

산사의 마당에 들어선다

내 등에 불현듯 가시가

돋아났다 연꽃이 피었다

 

다림질로 농 깊숙히 넣어둔

수의를 찾는 아버지 질퍽한

흙길을 숱하게 걸어오시느라

마음마저 누런 황토빛이다

 

한 동안 찢겨지고 파헤쳐진

창문이나 마당을 그대로 닮았다

맥도 험하고 골도 깊다

 

지내온 세월의 그늘이 짙어서

연꽃의 등불을 밝히시려고 하려는가

세상의 늙으신 아버지들은

가시연꽃을 닮았다

 

가시 많은 못이나 늪의

몸을 가려주는 수의 같다

진흙 같은 시절 헤치며 살면서도

상처 숨기지 않으셨는데

이제 먼 길 떠나시겠다며

삼베옷 곱게 한 벌 해입으셨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0 함께 했던 그 세월을 하양이24 2019.04.09 1813
319 밤에만 눈에 잘 띄는 친구들 하양이24 2019.04.08 1824
318 친구의 사랑 하양이24 2019.04.05 1828
317 내 자신도 싫었다 하양이24 2019.04.04 1787
316 그우정이 아쉬워서 하양이24 2019.04.03 1825
315 무슨 사연이 그리 많아 하양이24 2019.04.02 1788
314 한마음으로 놓은 수가 하양이24 2019.04.01 1825
313 겨울비 오시는 하늘 하양이24 2019.03.29 1851
312 숨결로 전하고 있는 하양이24 2019.03.28 1791
311 그리움 하양이24 2019.03.27 1795
310 마음의 크기를 하양이24 2019.03.26 1803
309 위로받는 기쁨 하양이24 2019.03.25 1806
308 사랑의 집 하양이24 2019.03.25 1816
307 텔레파시 보내본다 하양이24 2019.03.22 1789
306 반달 하양이24 2019.03.22 1806
305 갈림길 그리고 선택 하양이24 2019.03.21 1811
304 축축하게 젖었다 하양이24 2019.03.21 1757
303 새롭게 일어나는 목숨 하양이24 2019.03.20 1785
» 산사의 마당에 하양이24 2019.03.19 1790
301 물속으로 침잠하는 하양이24 2019.03.19 1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