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일어나는 목숨

2019.03.20 09:49

하양이24 조회 수:1830

iUKsWde.jpg

 

빗질

 

등뒤에 서서 무엇에게라도

빗질하고 싶다 무지개 빛 나는

고운 머릿결 만들어 주려고

참빗 하나 샀다

 

젖 물리는 모성 같아서

검은 눈빛이 밝다

이끼 자주 끼는 속된 마음도

자주 빗질하라고 오늘 내다보는

풍경이 어제보다 한층 가깝다

 

세상은 때때로 촘촘한 빗을 들어

거센 바람에 헝클어진 머리를

몇 번씩이나 가다듬어 주는 것이다

마음 한 번 잘못 먹은 머리카락이

우수수 떨어지고 그 자리에 또 무언가

새롭게 일어나는 목숨이 있다

 

어떻게 이곳까지 걸어왔을까

문득 지하까지 내려다 보니

맨발이다 풀 많은 둥근 지붕이

빗길에 닦여져 투명하다

 

밤새 빗질한 길이

물기 마르고 난 어느 여인의

생머리같이 단아하다

처음의 낯선 걸음이라

발길 옮기는 것조차 조심스럽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0 함께 했던 그 세월을 하양이24 2019.04.09 1857
319 밤에만 눈에 잘 띄는 친구들 하양이24 2019.04.08 1881
318 친구의 사랑 하양이24 2019.04.05 1876
317 내 자신도 싫었다 하양이24 2019.04.04 1828
316 그우정이 아쉬워서 하양이24 2019.04.03 1876
315 무슨 사연이 그리 많아 하양이24 2019.04.02 1826
314 한마음으로 놓은 수가 하양이24 2019.04.01 1863
313 겨울비 오시는 하늘 하양이24 2019.03.29 1884
312 숨결로 전하고 있는 하양이24 2019.03.28 1832
311 그리움 하양이24 2019.03.27 1833
310 마음의 크기를 하양이24 2019.03.26 1842
309 위로받는 기쁨 하양이24 2019.03.25 1844
308 사랑의 집 하양이24 2019.03.25 1855
307 텔레파시 보내본다 하양이24 2019.03.22 1828
306 반달 하양이24 2019.03.22 1857
305 갈림길 그리고 선택 하양이24 2019.03.21 1862
304 축축하게 젖었다 하양이24 2019.03.21 1795
» 새롭게 일어나는 목숨 하양이24 2019.03.20 1830
302 산사의 마당에 하양이24 2019.03.19 1830
301 물속으로 침잠하는 하양이24 2019.03.19 17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