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축하게 젖었다

2019.03.21 09:53

하양이24 조회 수:1528

O2cIo8A.jpg

 

습기

 

가볍게 날아가지 못하고

우물가 민들레 꽃씨처럼

주저앉은 어머니 저 몸에

이슬이 방울방울 맺혔다

 

그러니까 내가 함부로 도둑질한

죄인이란 말이다

이불 덥고 누워 계시지 말고

비 온 뒤의 대처럼 일어나시라고

 

어깨를 부축하여 잡은

아버지 저 몸이 피고름

습진으로 축축하게 젖었다

 

분신들 다 빠져나간 지붕 밑으로

휑하니 불어오는 오월

오늘 부는 바람이 손님같이 낯설다

어머니의 젖을 아버지의 뼈를

누가 다 빼앗아 간 것일까

 

아버지 어깨를 들어내니

검버섯이 온통 자라고 있었다

치매의 아버지 기둥과 서까래

무너져 내리고 속병 든 어머니

구들은 온기 하나 없어 얼음장이다

 

언제 창 닫아놓으셨는지

당신의 벽에 물방울이 송송 맺혔다

어느새 가슴속까지 습기가

가득 들어찼다 어머니 젖무덤

걷어내니 흰 곰팡이

잔뜩 피어 있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0 함께 했던 그 세월을 하양이24 2019.04.09 1553
319 밤에만 눈에 잘 띄는 친구들 하양이24 2019.04.08 1537
318 친구의 사랑 하양이24 2019.04.05 1539
317 내 자신도 싫었다 하양이24 2019.04.04 1542
316 그우정이 아쉬워서 하양이24 2019.04.03 1528
315 무슨 사연이 그리 많아 하양이24 2019.04.02 1537
314 한마음으로 놓은 수가 하양이24 2019.04.01 1557
313 겨울비 오시는 하늘 하양이24 2019.03.29 1538
312 숨결로 전하고 있는 하양이24 2019.03.28 1540
311 그리움 하양이24 2019.03.27 1543
310 마음의 크기를 하양이24 2019.03.26 1551
309 위로받는 기쁨 하양이24 2019.03.25 1543
308 사랑의 집 하양이24 2019.03.25 1551
307 텔레파시 보내본다 하양이24 2019.03.22 1542
306 반달 하양이24 2019.03.22 1553
305 갈림길 그리고 선택 하양이24 2019.03.21 1540
» 축축하게 젖었다 하양이24 2019.03.21 1528
303 새롭게 일어나는 목숨 하양이24 2019.03.20 1527
302 산사의 마당에 하양이24 2019.03.19 1539
301 물속으로 침잠하는 하양이24 2019.03.19 1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