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달

2019.03.22 09:31

하양이24 조회 수:1856

WfEMkwC.jpg

 

반달

 

내가 하루처럼 버린 것이

뱃속의 똥과 오줌만이 아니었구나

어미의 눈물을 먹고

어미의 피를 먹고 자랐으니

오늘 밤에 뜬 저 달에게서

늦은 밥상 차려주는 어미가 보인다

 

꺼져가는 내 목숨 살리겠다고

반쪽을 버렸으니 내 삶의

절반은 어미 몫이다

한 움큼도 안 되는 살과 뼈의

어미를 안아보니 내가 매일같이

먹은 것이 세월의 나이만은 아니었구나

 

온달처럼 내 앞길

환하게 비추지 못해도

그림자 크게 키워주니

밤의 들짐승들 피해갈 줄 알았다

 

어미 마음을 내가 곡괭이로

숟가락으로 저리 깊게 파먹었구나

반만 남은 달 어미는

오늘 무얼 하고 있을까

 

오늘은 내 머리 위에

반달로 뜰 줄 알았다

반쪽은 어디로 달아났나

찾아보니 어미 가슴을

내가 애타게 국 끓여 먹었구나

 

바람 빠진 바퀴 마냥

풍선 마냥 쪼그라든 어미

얼굴도 반쪽, 젖무덤도 반쪽

삭아 더 이상 굴러갈 수 없음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0 함께 했던 그 세월을 하양이24 2019.04.09 1857
319 밤에만 눈에 잘 띄는 친구들 하양이24 2019.04.08 1881
318 친구의 사랑 하양이24 2019.04.05 1875
317 내 자신도 싫었다 하양이24 2019.04.04 1828
316 그우정이 아쉬워서 하양이24 2019.04.03 1875
315 무슨 사연이 그리 많아 하양이24 2019.04.02 1826
314 한마음으로 놓은 수가 하양이24 2019.04.01 1863
313 겨울비 오시는 하늘 하양이24 2019.03.29 1883
312 숨결로 전하고 있는 하양이24 2019.03.28 1831
311 그리움 하양이24 2019.03.27 1833
310 마음의 크기를 하양이24 2019.03.26 1842
309 위로받는 기쁨 하양이24 2019.03.25 1843
308 사랑의 집 하양이24 2019.03.25 1854
307 텔레파시 보내본다 하양이24 2019.03.22 1828
» 반달 하양이24 2019.03.22 1856
305 갈림길 그리고 선택 하양이24 2019.03.21 1862
304 축축하게 젖었다 하양이24 2019.03.21 1795
303 새롭게 일어나는 목숨 하양이24 2019.03.20 1829
302 산사의 마당에 하양이24 2019.03.19 1830
301 물속으로 침잠하는 하양이24 2019.03.19 17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