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2019.04.19 10:21

하양이24 조회 수:2604

3WXIAJe.jpg

 

우화의 강

 

큰 강의 시작과 끝은 어차피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물길을 항상 맑게 고집하는 사람과 친하고 싶다.

내 혼이 잠잘 때 그대가 나를 지켜보아 주고

그대를 생각할 때면 언제나 싱싱한 강물이 보이는

시원하고 고운 사람과 친하고 싶다

 

긴 말 전하지 않아도 미리 물살로 알아듣고

몇 해를 만나지 못해도 밤잠이 어렵지 않은 강.

아무려면 큰 강이 아무 의미도 없이 흐르고 있으랴.

세상에서 사람을 만나 오래 좋아하는 것이

죽고 사는 일처럼 쉽고 가벼울 수 있으랴.

 

처음 열린 물길은 짧고 어색해서

서로 물을 보내고 자주 섞여야겠지만

한세상 유장한 정성의 물길이 흔할 수야 없겠지.

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수려한 강물이 흔할 수야 없겠지

 

사람이 사람을 만나 서로 좋아하면

두 사람 사이에 물길이 튼다.

한쪽이 슬퍼지면 친구도 가슴이 메이고

기뻐서 출렁거리면 그 물살은 밝게 빛나서

친구의 웃음소리가 강물의 끝에서도 들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0 밤엔 춥넹. 검둥이24 2019.10.09 1886
339 리니지2 모바일 사전예약 가쯔오 2019.09.07 1957
338 리니지2m 9월5일 가쯔오 2019.09.07 1989
337 리니지2m 출시일 가쯔오 2019.09.07 1962
336 리니지2m 사전예약 가쯔오 2019.09.07 2123
335 도와주지 못하는 하양이24 2019.07.24 1866
334 비 그치고 하양이24 2019.07.03 1919
333 빛나게 할 당신 하양이24 2019.06.20 1883
332 쉽게 지나가는 것 하양이24 2019.06.13 1903
331 말없이 깊은 종교 하양이24 2019.06.07 1886
330 화를 다스리는 법 7가지 아오2 2019.05.26 1895
329 언제나 착하고 건강하게 하양이24 2019.05.14 1895
» 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하양이24 2019.04.19 2604
327 어깨 톡 하양이24 2019.04.18 1936
326 말을 걸고 싶다 하양이24 2019.04.17 1958
325 희망의 날개로 꿈꾸던 하양이24 2019.04.16 1895
324 내 하나의 우정아 하양이24 2019.04.15 1965
323 따듯한 위로가 필요하고 하양이24 2019.04.12 1897
322 소중한 친구이고 싶다 하양이24 2019.04.11 1911
321 친구와 한잔 하양이24 2019.04.10 1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