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그치고

2019.07.03 11:56

하양이24 조회 수:1920

ywN5Djm.jpg

 

비 그치고

 

함께 지는 저녁하늘을

바라보고 싶다

 

푸르름이 아주

깊어졌을 때 쯤이면

이 세상 모든 새들을 불러

 

내 전생애를 푸르게

푸르게 흔들고 싶다

 

한그루

나무이고 싶다

 

비그치고

나는 당신앞에 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0 반딧불이 하양이24 2019.01.29 1789
339 오염시킨 토양 하양이24 2019.03.06 1797
338 물속으로 침잠하는 하양이24 2019.03.19 1802
337 축축하게 젖었다 하양이24 2019.03.21 1803
336 은행잎 떨어지는 하양이24 2019.02.19 1804
335 능소화 하양이24 2019.01.30 1806
334 퍼즐 하양이24 2019.02.26 1806
333 빈집 같이 차가운 하양이24 2019.03.05 1807
332 빗발 어둠 휘젓고 하양이24 2019.02.01 1809
331 산천 초목 위에 하양이24 2019.02.22 1811
330 무르게 만들고 하양이24 2019.03.11 1814
329 혼까지 다 담아 하양이24 2019.03.12 1815
328 어설픈 표정으로 하양이24 2019.02.13 1832
327 텔레파시 보내본다 하양이24 2019.03.22 1832
326 무슨 사연이 그리 많아 하양이24 2019.04.02 1833
325 새롭게 일어나는 목숨 하양이24 2019.03.20 1835
324 내 자신도 싫었다 하양이24 2019.04.04 1837
323 숨결로 전하고 있는 하양이24 2019.03.28 1838
322 밝은 빛을 보면 하양이24 2019.03.05 1839
321 그리움 하양이24 2019.03.27 1842